Slide background

다이나믹한 레포츠가 있는곳 구미시 수상레포츠센터로 여러분을초대합니다.

커뮤니티

  • 공지 사항
  • 자유 게시판
  • 포토 갤러리
  • 동영상 갤러리

안부가 그리운 날

작성일 : 2018.09.10 조회수 : 17

vJhXcyI.jpg

 

안부가 그리운 날

 

눈길이 어두워질수록

지나온 것들이 그립습니다

터진 구름 사이로

 

며칠 째

먹가슴을 통째로 쓸어내리던 비가

여름 샛강의 허리춤을 넓히며

몇 마디 부질없는 안부를 묻고 있습니다

잘 있느냐고.

 

사는 일보다

꿈꾸는 일이 더욱 두려웠던 날들

목발을 짚고 서 있던

 

설익은 시간조차도 사랑할 줄 모르면서

무엇인가 담아낼 수 있으리라

무작정 믿었던 시절들

그 또한 사는 일이라고

 

나를 허물어 너를 기다릴 수 있다면

기꺼이 죽으리라고

세상 가장 낮은 곳으로 흘러내릴 거라고

 

누군가를 온전히 사랑한다는 것은

자기를 완전하게 벗는 일이라는 걸

 

사는 일이 쓸쓸할수록

두어 줄의 안부가 그립습니다

마음안에 추절추절 비 내리던 날

 

실개천의 황토빛 사연들

그 여름의 무심한 강역에

지즐대며 마음을 허물고 있습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48 어떤 젊은 수도자에게 2018.05.25 0
647 우리 길 잃은 날의 지혜 2018.05.26 0
646 어떤 휴식 2018.05.27 0
645 우리사랑이 서툰 사랑일지라도 2018.05.30 0
644 아픈 것은 다 소리를 낸다 2018.05.30 0
643 추억의 책갈피를 넘기며 2018.05.30 0
642 만나게 해주는 2018.07.21 0
641 지쳐 쓰러진 별을 쌓아 2018.07.21 0
640 난 버릇처럼 너를 2018.07.24 0
639 친구에게 2018.07.24 0
638 당신은 괜찮은 가요 2018.07.24 0
637 세상살이 역시 별 것 2018.07.25 0
636 사랑은 2018.07.25 0
635 사랑하는 사람 2018.07.27 0
634 그 어느 꽃보다 더 2018.07.28 0
633 간직하고 싶습니다. 2018.07.29 0
632 그녀가 행복하다면 2018.08.03 0
631 해는 지고 저녁별 2018.08.03 0
630 마음 2018.08.04 0
629 너무 멀리 가지는 2018.08.0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