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lide background

다이나믹한 레포츠가 있는곳 구미시 수상레포츠센터로 여러분을초대합니다.

커뮤니티

  • 공지 사항
  • 자유 게시판
  • 포토 갤러리
  • 동영상 갤러리

이제 그만

작성일 : 2018.09.11 조회수 : 2

8yo7voC.jpg

 

비를 맞으며

 

마음에도 젖지 않은 빗물이

신암동 하수구에서

가난이 녹은 눈물에 불어나고

낮은 구름이 지워지고 있었다

이제 그만

흘러가는 대로 맡겨두자 하늘조차도.

 

땅의 주인이 되어져 있지 못한

보리이삭이 잊혀지고

편히 잠들지 못하는

먼저 죽은 자들의 영혼을 달래며

비는 떨어지고 있었다

 

숨어 있는 꽃을 찾아

바람에 치이는 구름 낮은 자리에

우리는 오늘도 서 있고

오늘만은 실컷 울어도 좋으리

오늘만은,

어머니를 생각하며

 

이젠 그만

흘러가는 대로 맡겨두자

보리의 눈물이 그칠 때까지

태양은 숨어 있고

남루한 풀잎만 무거워진다

 

살아 있다는 것으로 비를 맞는다

바람조차 낯선 거리를 서성이며

앞산 흰 이마에 젖는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48 미키마우스가 하의만 있는 이유 2018.09.12 10
647 그대의 목소리 2018.09.12 2
646 불법 주차 스티커 붙이지 마세요 ㅡㅡ 2018.09.12 7
645 인셉션 2018.09.12 2
644 야위어진 몸으로 2018.09.12 9
643 당신의 울안에 2018.09.12 1
642 기억하지 않지만 2018.09.12 5
641 흔한 답안지 2018.09.11 7
640 프로와 아마추어의 차이 2018.09.11 6
639 그대를 위하여 2018.09.11 8
638 버스에서 싸움말리고 개망신 당한 디씨인 2018.09.11 3
637 파랑 나비 나는 봄날 2018.09.11 1
» 이제 그만 2018.09.11 2
635 슬픔이 지나가네 2018.09.11 4
634 아파 온 날들만큼 2018.09.11 3
633 떠나가는 배 2018.09.10 4
632 아빠가 이상한 바지를 사왔다 2018.09.10 5
631 아빠가 이상한 바지를 사왔다 2018.09.10 10
630 판빙빙 2018.09.10 4
629 일본의 신개념 스타킹 2018.09.10 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