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lide background

다이나믹한 레포츠가 있는곳 구미시 수상레포츠센터로 여러분을초대합니다.

커뮤니티

  • 공지 사항
  • 자유 게시판
  • 포토 갤러리
  • 동영상 갤러리

잊혀진 얼굴들처럼

작성일 : 2018.07.31 조회수 : 16

4rgDo3K.jpg

 

 

우리 모두 잊혀진 얼굴들처럼

 

우리 모두 잊혀진 얼굴들처럼

모르고 살아가는 남이 되기 싫은 까닭이다.

 

기를 꽂고 산들, 무엇하나

꽃이 내가 아니듯

 

내가 꽃이 될 수 없는 지금

물빛 몸매를 감은

 

한마리 외로운 학으로 산들 무얼하나

사랑하기 이전부터

 

기다림을 배워버린 습성으로 인해

온 밤 내 비가 내리고 이젠 내 얼굴에도

 

강물이 흐르는데

가슴에 돌담을 쌓고

 

손 흔들던 기억보다 간절한 것은

보고싶다는, 보고싶다는 단 한마디

 

먼지 나는 골목을 돌아서다가

언뜻 만나서 스쳐간 바람처럼

 

쉽게 헤어져버린 얼굴이 아닌 다음에야,

신기루의 이야기도 아니고

 

하늘을 돌아 떨어진 별의 이야기도 아니고

우리 모두 잊혀진 얼굴들처럼 모르고 살아가는

 

남..

남이 되기 싫은 까닭이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28 하이브리드 화장실 2018.08.18 13
627 멀리 가고 싶은 냥이~ 2018.04.11 13
626 (유머)모음~ 2018.04.09 13
625 흔한 답안지 2018.09.11 12
624 중고로운 평화나라 2018.09.03 12
623 지푸라기 예술 2018.08.31 12
622 기억하지 않지만 2018.09.12 11
621 떠나가는 배 2018.09.10 11
620 아카시아 꽃그늘에 앉아 2018.09.10 11
619 혼자서 잘 노는 사람들 특징 2018.09.08 11
618 터키 아이스크림 따라 하다가... 2018.09.06 11
617 와이프 몰래 휴가내고 피시방가면 진짜 기분째짐 2018.09.05 11
616 구멍 (그림? 실제?) 2018.09.04 11
615 여성짐볼운동~후기~ 2018.04.05 11
614 낚시는 이렇게 해야 합니다. 2018.02.14 11
613 기다려지는 꽃마중 2018.01.16 11
612 아파 온 날들만큼 2018.09.11 10
611 아빠가 이상한 바지를 사왔다 2018.09.10 10
610 불곰국 오픈카 2018.09.08 10
609 극과극의 몸매 2018.09.06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