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lide background

다이나믹한 레포츠가 있는곳 구미시 수상레포츠센터로 여러분을초대합니다.

커뮤니티

  • 공지 사항
  • 자유 게시판
  • 포토 갤러리
  • 동영상 갤러리

우리는 얼마나 얇은

작성일 : 2018.09.05 조회수 : 5

K3LTwZQ.jpg

 

한번 등 돌리면

 

지금까지 손가락 숫자도 못 되는 여자들을 사랑했으나

아무도 오늘 내 전화번호부에 남아 있지 않다

또한 내 손가락 숫자 조금 넘는 사람들을 존경했으나

마음을 다해 고개 숙일 사람은 이제 거의 없다

 

그들과 사이에 고운 말과 웃음은 허비 되었다

이빨 숫자 정도 되는 사람들과 깊이 사귀었으나

돌아보면 벌레 먹지 않거나 덧씌우지 않은 관계는 남아있지

않다

현재 생존하는 사람 가운데 그리운 사람은 없다

 

어두워지면 누구나 혼자로 돌아가듯

언젠가 우리의 어깨동무도 풀어야 하고

 

오늘의 다정한 말과 손길은 끝이 있다네

그러므로 참과 거짓을 가리는 일은 쓸모가 없지

우리는 얼마나 얇은 얼음 위에서 봄을 맞고 있는 것이냐

 

등 돌린 후 다시 돌아보지 마라

등을 보이고 걷다가 다시 뛰어오는 일은

삶의 모독, 삶은 장난이 아니며

영화가 아니니까

 

등 돌리기 전에 가능한 한 신중하라

그러나 지나치게 시간을 끌지는 마라

적어도 시간을 끄는 인상을 적들에게 주지마라

어차피 후회의 여지 없는 완전한 선택은 없으니까

잊지 말 것은, 후회 때문에 엎어지지 않겠다는

 

필생의 각오

자신과 나눈는 피 흐르는 약속

가능한 한 냉정하고 신속하게 결정하고

필요하면 즉각 등을 돌려라, 영원히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68 당신의 울안에 2018.09.12 7
567 파랑 나비 나는 봄날 2018.09.11 7
566 판빙빙 2018.09.10 7
565 너는 왜 꽃이 되지 못 하는가 2018.09.09 7
564 푸른 비는 내리고 2018.09.08 7
563 지하철 구토녀 2018.09.08 7
562 신박한 길거리 포퍼먼스 2018.09.06 7
561 쌤이 더위 먹었음 2018.09.06 7
560 아름다운 나무의 꽃 2018.09.06 7
559 그 빈 자리가 차갑다 2018.09.05 7
558 더러는 그리워하며 살 2018.09.05 7
557 투명한 공기의 2018.09.05 7
556 호랑이 새끼 발톱 2018.09.04 7
555 여보, 나 군대 안 가도 될꺼 같아 2018.09.03 7
554 아빠와 아들의 티셔츠 2018.08.29 7
553 불끄는법 2018.04.12 7
552 잠시만요 지나갈게요~ 2018.04.05 7
551 입체 마술쇼~ 2018.02.21 7
550 가랑비 그 봄비 2018.01.20 7
549 파병 갔다오자 사라진 강아지 2018.09.0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