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lide background

다이나믹한 레포츠가 있는곳 구미시 수상레포츠센터로 여러분을초대합니다.

커뮤니티

  • 공지 사항
  • 자유 게시판
  • 포토 갤러리
  • 동영상 갤러리

이른 아침 감은 눈을

작성일 : 2018.07.30 조회수 : 5

Xbkq28z.jpg

너른 벌판에 흐드러진 "좀씀바귀"

 

사랑 그대로의 사랑

 

내가 당신을 얼마만큼 사랑하는지...

당신은 알지 못합니다.

 

이른 아침 감은 눈을 억지스레 떠야하는

피곤한 마음속에도

 

나른함속에 파묻힌체 허덕이는

오후의 앳된 심정속에도

당신의 그 사랑스런 모습은 담겨져 있습니다.

 

내가 당신을 얼마만큼 사랑하는지...

당신은 알지 못합니다.

 

층층계단을 오르내리며 느껴지는

정리할 수 없는 감정의 물결속에도

십년이 훨씬 넘은

 

그래서 삐걱되기까지 하는 낡은 피아노

그 앞에 지친 목소리로

 

노래를 하는 내 눈속에도

당신의 그 사랑스런 모습은 담겨져 있습니다.

 

내가 당신을 얼마만큼 사랑하는지...

당신은 알지 못합니다.

하지만 언젠가는 당신도 느낄 수 있겠죠

 

내가 당신을 얼마만큼 사랑하는지...

당신도 느낄수 있겠죠

 

그리고 그날이 우리가 이마를 맞댄채

입맞춤을 나누는 아름다운 날이 아닌

서로 다른곳을 바라보며

 

잊혀져 가게될 각자의 모습을 안타까워 하며

그런 슬픈날이라 하더라도

후회하지 않습니다.

 

내가 당신을 얼마만큼 사랑하는지...

당신은 알지 못합니다.

 

그러나 내가 당신을 사랑하는건

당신께 사랑을 받기 위함이 아닌 사랑을 느끼는

그대로의 사랑이기 때문입니다.

 

정말 아름다운 詩죠? ㅋㅋ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548 주민협조 안내문 2018.09.05 6
547 여름방학 그림일기 2018.09.05 6
546 감기 걸린 고양이 2018.09.05 6
545 여자가 해주는 소개팅 2018.09.01 6
544 마음이 넓은 자리에 2018.08.28 6
543 나는 빗소리처럼 꿈을 꾼다 2018.08.23 6
542 미국 부대찌개 가격 2018.08.17 6
541 교실에서 개미와 공생 2018.08.15 6
540 이 마음 맞아요 2018.08.03 6
539 잘못 산 우산 2018.04.10 6
538 운전할때 갓길 이용시 이렇게 됩니다ㅋ 2018.02.23 6
537 그렇게 목련꽃잎으로 지우다 2018.01.20 6
536 순결 2017.12.02 6
535 시들어 다시는 2018.09.14 5
534 보이지 않았다. 2018.09.13 5
533 표정실사 2018.09.13 5
532 농구하는 냥이 2018.09.13 5
531 해외직구한 반바지 참사 2018.09.12 5
530 금수저vs흙수저 2018.09.06 5
529 우리는 얼마나 얇은 2018.09.05 5